'성산대교 미스터리' 추락 차량, 충돌도 신변 비관도 없었다

 
 
기사공유
지난 21일 서울 영등포구 성산대교에서 운행 중이던 SUV 차량이 다리 아래로 추락해 119 구조대가 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성산대교에서 발생한 SUV 차량 추락 사고 당시 다른 차량의 진로방해나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유족 조사 결과 사망자의 신변 비관 등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고는 미궁에 빠졌다.

지난 21일 낮 12시28분쯤 서울 영등포구 성산대교에서 북단 방향으로 달리던 SUV 차량이 다리 아래로 떨어졌다.

이 차량은 3차로를 주행하다가 갑자기 우측으로 틀어 인도로 돌진해 난간을 들이받고 강으로 추락했다. 차량이 돌진한 지점은 교량공사를 위해 펜스가 제거돼 있는 곳.

소방당국은 운전자 A씨(41)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후 1시38분쯤 사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2일 차량 블랙박스와 주변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다른 차량과의 사고나 진로 방해 등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족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도 개인 지병이나 신변 비관 등 특이점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오전 중 숨진 운전자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부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차량도 이날 오전 국과수로 옮겨 내부 정밀수색 및 차량 이상유무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사고 원인을 단정 짓긴 어렵다"면서 "부검 결과·차량 조사 등 추가 수사를 통해 확인 예정으로, 사고 원인 규명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