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황교안, 반려견에 '작고하셨다'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반려동물 카페를 찾아 반려동물 공약을 밝혔다. 그는 “다시 반려동물을 기르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면서 “저도 몇 년 전에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14년 만에 작고하셨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의 발언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의 발언에 대한 지적이 줄을 이었다. 이는 황 대표가 반려동물을 향해 ‘작고’라는 말을 했기 때문.

작고란 사람의 죽음을 높여 이르는 말이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육포를 배송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황 대표 측은 "언론에 보도된 황 대표의 조계종 설 명절 선물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말씀드리고,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번 설 명절 고마움을 표할 마음을 담아 당 대표의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다. 다만 불교계 지도자 분들께 드리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게도 보고를 했다. 그런데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업체 측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송일 당일, 비서실은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했다. 그날 바로 사과의 말씀을 올렸으나, 불교계 분들께서 느끼셨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