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실적 악화 원인은 '건설 부진'… 프로젝트 감소 등 영향

 
 
기사공유
서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옥. /사진=뉴스1
삼성물산이 지난해 건설과 상사부문의 실적이 부진한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삼성물산은 22일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30조7620억원, 영업이익 8670억원, 당기순이익 1조48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 1.3%,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1.5%, 40.0% 감소했다.

매출은 2018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건설부문의 일회성 비용 반영과 상사부문의 원자재 약세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건설부문은 지난해 매출이 11조6520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3.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0.1% 급감한 5400억원을 기록했다. 일부 프로젝트가 종료돼 매출이 감소한 데다 대규모 희망퇴직에 따른 퇴직금 반영 등 일회성 비용이 증가해 영업이익이 줄었다.

상사부문 매출은 13조8620억원, 영업이익 1060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8%, 27.4% 감소했다. 유가 하락, 원자재가격 변동성 확대 등으로 트레이딩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패션부문은 매출이 전년대비 1.5% 감소한 1조7320억원을 기록한 가운데 영업이익은 320억원으로 28.0% 증가했다. 리조트부문은 매출이 2조8140억원으로 전년대비 7.2%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430억원으로 2.7% 감소했다.

전체 차입금과 부채비율은 전년대비 24.3%, 16%포인트 각각 감소한 3조4173억원, 72%를 기록했다. 올해 매출 목표는 30조3000억원, 수주 11조1000억원이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8:0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8:0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8:03 02/28
  • 두바이유 : 50.52하락 1.6618:03 02/28
  • 금 : 49.05하락 1.5718:0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