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되신 분들 종로서 당선"… 이낙연, 이해찬 '종로 출마' 제안 응하나

 
 
기사공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복당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4·15총선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위원장과 종로 지역 출마를 제안했다. 이에 이 전 총리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가 잠시 간담회를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이 대표가 이 전 총리에게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종로 출마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또 "이 전 총리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면서 "오늘 제안을 받으셨으니 내일 정도까지는 입장을 전달하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는 민주당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전 총리의 위상에 걸맞게 종로 출마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풀이된다.

홍 수석대변인은 종로 출마 권유 이유에 대해 "잘 아시겠지만 종로는 '정치1번지'로 대권 후보나 대통령이 되신 분들이 종로에 출마해 당선되거나 후보로서 도전했던 지역"이라면서 "현재 유력한 당의 대권 후보 중 한분이고, 종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좌고우면하기보다는 이낙연 전 총리를 종로 지역에 출마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이해찬 대표의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 선대위 구성을 서두르겠다는 방침이다. 선대위는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의 투톱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18:03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8:03 02/25
  • 금 : 54.64하락 1.77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