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한국, 호주와 오늘 결전… 이기면 올림픽이다

 
 
기사공유
김학범 한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가운데)이 훈련을 직접 지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도쿄올림픽 진출의 최종 단계에서 난적을 만났다. 역대 전적에서 압도적 우세지만 긴장을 놓쳐선 안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오는 여름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예선도 겸하고 있다. 대회에서 최상위 성적을 거둔 3개 팀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한다. 김학범호로서는 이날 호주전에서 승리를 거두기만 하면 자연스럽게 9회 연속 도쿄올림픽 진출을 확정짓는다.

한국 U-23 대표팀은 전통적으로 호주에게 강했다. 총 14번 맞붙은 가운데 10승2무2패의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중요한 대결을 앞두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지표다.

하지만 김학범 감독은 항상 그래왔듯 방심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호주전을 하루 앞둔 2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합동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 기간) 매 경기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며 지금까지 해왔다. 내일도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4강이 아닌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준비한다.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열심히 뛸 것이다"며 "나는 선수들이 잘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고, 바라보고, 지켜볼 뿐"이라고 말했다.

승리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김 감독은 "호주는 굉장히 좋은 팀이다. 선수 구성이 젊고 빠르며 힘이 있는 팀이다"면서도 "호주나 우리나 캄보디아와 대회 직전 연습경기를 하면서 서로 매우 잘 안다고 생각한다. 그걸 바탕으로 양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자신했다.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U-23 대표팀 감독이 21일(한국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한국-호주전 기자회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을 만나는 호주는 상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 감독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해 "스쿼드가 깊이 있고 구성이 디테일하다"고 평가했다.

아놀드 감독은 "(애초) 목표는 조별리그 1위와 4강 진출이었다. 올림픽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대회에서 우승하면 나머지는 따라올 것이다. 우리는 지난 경기에서 120분을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이번 경기에서도 90분이든 120분이든 준비돼 있다. 그것이 우리의 장점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4강에 올라 기쁘다.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전을 치렀기 때문에 회복에 중점을 두고 준비했다"며 "내일 한국과의 4강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과 호주의 준결승전은 이날 밤 10시15분 시작한다. 중계는 JTBC와 네이버스포츠 등에서 볼 수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23:59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23:59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23:59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23:59 02/25
  • 금 : 54.48하락 0.1623:59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