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곽상도, 허위사실을 정치적 악용… 책임 물을 것"

 
 
기사공유
청와대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허위 사실을 대통령 가족과 관련시켜 반복적으로 유포하고 정칙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허위 사실을 대통령 가족과 관련시켜 반복적으로 유포하고 정칙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의 한 사업가가 버스 터미널 부지를 약 343억원에 매입한 뒤 5000억 이상 시세 차익을 얻은 이면에 김정숙 여사와의 개연성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수석은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터미널 부지가 매각된 지난 2017년 1월은 당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이었고, 당시 청주시장은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다"며 관련 보도를 일축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박근혜 정부 하에서 한국당 소속 시장이 터미널 부지를 매각했다"며 "이것이 특혜라고 (곽 의원과 조선일보는) 지금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면, 누가 누구에게 특혜를 줬는지, 과연 그게 특혜인지 여부는 조사를 하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