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함소원♥진화 갈등 증폭… 육아 지쳐 가출까지

 
 
기사공유
배우 함소원(왼쪽)과 진화 부부.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진화가 육아에 고군분투하다 결국 집을 나갔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진화와 함소원의 갈등이 그려졌다.

앞서 진화는 함소원이 차마 버리지 못한 짐들을 두고 함소원과 갈등이 생긴 상태였다. 진화는 오래된 것들을 버리기 원했고, 함소원은 버리지 못하겠다는 것. 결국 냉랭한 상태로 함소원은 일을 하러 떠났다.

진화는 함소원이 떠나고, 집을 정리하며 육아에 나섰다. 집안일은 끝이 없었고, 잠시 맡게 된 강아지 산책까지 해야 했다. 진화는 결국 제대로 산책을 이어가지 못하고 집으로 들어와 다시 혜정이를 돌보기 시작했다.

칭얼거리는 혜정이를 달래며 고군분투하는 진화에게 함소원이 연락했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혜정이에게 해줘야 하는 것들을 더 지시하며 진화를 한숨 쉬게 했다. 진화는 그런 함소원에 투덜거리면서도 함소원의 부탁대로 혜정이의 목욕을 마친 뒤, 기저귀를 채우지 않고 몸이 마르도록 했다.

그러다 혜정이가 배변 실수를 했다. 기저귀가 없었던 터라 혜정이는 의자와 진화 옷에 볼일을 봤고, 진화는 연이어 터진 상황에 당황하며 망연자실했다. 결국 깔끔했던 집안은 다시 아수라장이 됐다.

이후 함소원이 일을 마치고 돌아와 벌어진 상황을 보고 언성을 높였다. 함소원의 역정에 진화는 "서툴 수도 있지. 당신은 다 잘해?"라며 소리쳤다. 결국 진화는 함소원의 계속되는 잔소리를 참지 못하고 집을 박차고 나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영상이 나간 뒤, 함소원은 뒤늦게 진화가 홀로 고군분투했음을 알고 "고생한 걸 보니 내가 조금만 할 걸"이라며 반성했다. 이에 진화는 함소원을 향해 "미안해요"라고 먼저 사과하며 냉랭했던 분위기가 일단락된 모습으로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18:03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8:03 02/25
  • 금 : 54.64하락 1.77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