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지배구조개편 속도낼까… 훼방꾼 '엘리엇' 떠났다

 
 
기사공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뉴스1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차 및 기아차 지분을 모두 매각함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에 탄력이 붙을 지 주목된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직접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지분 2.9%와 현대모비스 지분 2.6%, 기아차 지분 2.1%를 2019년 12월 모두 매각했다.

엘리엇은 지난 2018년 4월 현대차그룹이 현대모비스 일부 사업부문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시키는 등 지배구조 개편안을 마련했을 당시 대규모 지분 보유를 근거로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방해했다.

대표펀드인 엘리엇어소시에이츠와 자회사 포터캐피털을 통해 현대차그룹 3사 지분 10억달러(1조500억원) 어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선언한 것. 이를 기반으로 엘리엇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를 합병한 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엘리엇의 공격을 받은 현대차는 결국 2018년 5월 예정했던 현대모비스 일부 사업부문과 현대글로비스 합병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취소했다. 이후 엘리엇은 2019년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주주총회에서 본인들이 선정한 사외이사를 선임하라고 요구했다. 엘리엇은 또 8조3000억원에 달하는 초고배당을 제안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영 참여를 이어갔다.

엘리엇의 의도와 달리 2019년 3월 주총에서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이사회 원안이 모두 통과됐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지분을 8~9% 보유한 국민연금이 엘리엇의 지나친 고배당 요구에 반대표 행사를 결정하는 등 우군들이 현대차의 손을 들어줬다.

엘리엇은 주도권을 잃었고 행보가 소극적으로 전환됐다. 이 과정에서 지분을 늘렸던 엘리엇은 주가 하락으로 상당한 손실까지 본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엇이 현대차를 공격할 명분이 사라졌기 때문에 철수했다는 해석도 있다. 엘리엇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이익잉여금을 미래 사업을 위해 투자하거나 주주들에게 환원하라고 주장해왔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엘리엇 변수가 사라지면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불확실성이 줄어들고 미래차와 모빌리티사업을 향한 중장기 투자 확대 계기를 마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