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감자탕집 변명+자극… 백종원이 분노한 이유

 
 
기사공유
백종원. /사진=뉴시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일주일 동안 바뀌지 않은 감자탕집 아들 사장의 태도에 화를 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제동 감자탕 집의 사장을 따끔하게 질책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이날 방송에서 직접 모자(母子)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봐야겠다며 감자탕 가게 안으로 향했다.

그는 침착하게 감자탕집의 문제점들을 짚었지만, 엄마 사장은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고개를 숙이고 침묵했다. 상황실에서 이를 보던 MC 김성주는 "최고로 무기력한 분들 TOP3에 드시는 거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아들 사장은 "저는 저희 집보다 더 맛있는 거 못 먹어봤다고 생각한다. 왜 장사가 잘 안되는지 모르겠다"고 해 백종원의 화를 돋웠다.

백종원은 가게 운영을 위해 어떤 고민을 했는지 물었다. 아들 사장은 "재개발 시작하면서 상권 자체가 침체 돼 있는 거 같다. 홍보나 투자도 부족했나 싶다"라며 성의 없는 답변을 해 백종원을 자극시켰다. 결국 백종원은 엄마 사장을 상황실로 보내고 아들 사장과 독대했다.

아들 사장은 "첫날 촬영 후 바쿠테(동남아 갈비탕)를 끓여봤다"고 말한 후 백 대표가 권유한 마장동에는 한 번도 가보지 않았음을 고백했다. 지난 회에 백 대표는 신선한 냉동 목뼈를 직접 구입해 요리해보라고 제안한 바 있다.

백종원은 아들 사장에게 "이 집 식구 같지가 않다. 계속 위축된 자세로 앉아있고 길거리 손님에게도 관심없다. 오늘도 음식할 때 주머니에 손 넣고 요리하지 않았냐"며 태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이 가게의 이방인이다. 대체 뭔 마음으로 여기에 앉아있고 요리를 하냐"라고 다그쳤다. 하지만 아들 사장은 "카메라 찍을 때 왼손 걸린다셔서 그런 자세를 한 것"이라고 변명했다.

백종원은 사업 초기 본인이 했던 노력들을 언급하며 "그때 가게에 애정과 오기가 생겼다. 지나가는 사람 하나하나가 아깝고 손님 표정 하나가 두렵고 피부로 느껴지더라. 그 경험을 해보게 하고 싶었다"며 "손님을 돈으로 보면 손님을 못 잡는다"고 열변을 토했다.

계속된 대화에도 아들의 무기력한 표정과 말투는 바뀌지 않았다. 결국 백종원은 "100회 넘게 했지만 이렇게 열정 없는 사람 처음 본다. 나도 무기력해진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상황실에 있던 엄마 사장은 "가게를 같이 하면서 아들에게서 무기력함이 느껴지더라. 내가 얘기하면 거부감 생기고 충돌될 것 같아 이 프로그램 하고 싶었다"며 '골목식당'에 출연하게 된 진짜 이유를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