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학습자 절반 이상 스터디 그룹 경험, "연애 하러 오는 사람 최악"

 
 
기사공유
토익학습자 10명 중 5명이 스터디 그룹 참여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스터디 그룹에서 가장 꼴불견 유형으로 ‘연애형’이 꼽혔다 .
©이미지투데이
YBM 한국TOEIC위원회가 토익 정보 블로그인 토익스토리 방문자 25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토익/토익스피킹 스터디 그룹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토익/토익스피킹 스터디 그룹 참여 경험 유무에 관한 질문에 절반이 조금 넘는 5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한 스터디 그룹 내 ‘빌런(villain·악당)’ 유형에 관한 질문(중복 응답)에 응답자의 31%가 ‘스터디는 딴전이고 오로지 연애를 목적으로 참석하는 ‘연애형’을 꼽았다. 이어 △스터디 후 친목 모임을 중요하게 여기는 ‘회식형’(28%) △스터디 일정을 잡을 때마다 선약이 있는 ‘스케줄형’(27%) △자신의 의견만 옳다고 생각하는 ‘답정너형’(26%) △참석은 하지만 존재감이 없는 ‘투명 인간형’(19%) 등이 뒤따랐다.

스터디 그룹에 참여 후 얻게 된 것에 관한 질문(중복 응답)에 응답자의 43%가 ‘충분한 학습 시간 확보’를 꼽았으며, △토익/토익스피킹 실력(점수) 상승(39%) △학습, 진학, 취업 등 정보 습득(32%) △함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든든한 친구(14%) 순으로 답변이 많았다. 반면 ‘얻은 것이 없다’는 응답도 9%를 차지했다.

한편, 토익/토익스피킹 스터디 그룹에 참여하며 아쉬웠던 점(중복 응답)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가 ‘영어 전문가의 부재’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팀원들과 시간 맞추기(36%) △스터디 공간 부족(30%) △친목 위주의 그룹으로 변화(27%) 등을 꼽았다.

토익/토익스피킹 스터디 그룹을 선택하는 기준(중복 응답)으로는 열 명 중 여섯 명이 ‘규칙과 체계가 잘 잡혀 있는가(64%)’라고 답변했으며, △구성원들의 실력(42%) △집, 학교 등과의 거리(29%) △인원 수(8%) △회비(2%)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