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물갈이…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 전원 교체(종합)

 
 
기사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사를 전한 뒤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 중간간부 인사로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차장검사들이 전원 교체됐다.

법무부는 23일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에 해당하는 고검 검사급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발령은 오는 2월3일자다.

서울중앙지검은 4명의 차장검사들이 모두 모두 교체됐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신봉수 2차장검사는 평택지청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의혹 사건을 수사해온 송경호 3차장검사는 여주지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신자용 1차장검사는 부산동부지청장으로, 한석리 4차장검사는 대구서부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지난해 조 전 장관 일가 의혹 수사를 해온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도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김태은 공공형사수사2부장은 자리를 유지했다.

또 민정수석 시절 조 전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무마 혐의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도 천안지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다만, 이를 수사한 이정섭 형사6부장은 잔류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임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에는 이근수 부장검사가 발탁됐다. 이 부장검사는 방위사업감독관으로 파견됐다가 이번에 인사에서 복귀했다. 다음달부터 이 부장검사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 지휘를 잇게 됐다.

신임 1차장검사에는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가, 3차장검사에는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검사가, 4차장에는 김욱준 순천지청장이 각각 기용됐다. 반부패수사2부장에는 전준철 수원지검 형사6부장이, 반부패수사1부장에는 김형근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각각 전보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를 진행 중인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은 같은 청 경제범죄형사부장으로 전보됐다. 직제개편으로 반부패수사4부가 공판부로 전환되면서 수사 연속성에 우려가 제기됐지만, 반부패수사3부에서 바뀌는 경제범죄형사부로 이 부장검사가 옮기면서 수사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대검찰청으로 자리를 옮겼던 중간간부들도 6개월만에 다시 발령이 났다.

최근 조 전 장관 사건 처리 관련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상갓집에서 항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던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전보됐다.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팀에서 함께 일했던 김성훈 대검 공안수사지원과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1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신임 검찰과장에는 김태훈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장이, 법무부 대변인에는 구자현 평택지청장이 각각 발탁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