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하늘길 끊어졌다"… 대한항공, 항공편 무기한 운휴

 
 
기사공유

대한항공이 중국 우한노선 운휴를 결정했다. /사진=대한항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중국 현지에서 공항 폐쇄 결정이 내려졌다. 대한항공은 현지 사정에 따라 무기한 노선 운휴에 들어간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오는 24일부터 같은 달 31일까지 인천-우한 항공편을 운휴한다. 현재 대한항공은 주4회(월·수·금·일) 운항 중이다.

대한항공은 해당 항공편 예약 승객에게 운휴에 대해 안내할 계획이다. 이후 우한노선 운항과 관련해서는 중국 당국의 조치와 연계해 결정할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우한 폐렴과 관련해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