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AI 인재 중국 따라잡을수 없을것 같아 걱정”

 
 
기사공유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인공지능(AI) 분야 인재 양성을 서둘러야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최근 정계 복귀를 알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인공지능(AI) 분야 인재 양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의원은 23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에서 “교육은 시간이 많이 걸리는 만큼 지금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기업 바이두는 3년간 10만명 정도의 AI 엔지니어를 양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우리나라는 전국적으로 다 합해도 1년에 450명 정도”라며 “2017년부터 중국에 뒤처지고 있는데 따라잡을 수 없을 것 같아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안 전 의원은 “AI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들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기반기술”이라며 “정부에서 빨리 인재양성을 많이 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시를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공감했다. 안 전 의원은 “그것이 내 공약”이라며 “워낙 좋은 아이템이고 그 공약을 같이하는 것은 굉장히 바람직하고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그는 “(카이스트는) 내가 교수로 있던 곳이라 애정과 관심이 남다른 곳”이라며 “다른 대학들에 비해 앞서서 혁신하고 개혁하는 부분들이 정말 많다”고 평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18:03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18:03 02/25
  • 금 : 54.64하락 1.77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