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대통령 손주까지 건든 곽상도 "고발 환영해"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37)가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며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37)가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며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문씨는 23일 보도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곽 의원이 지난 21일 "문다혜씨의 아들이 1년 학비가 4000만원이 드는 태국 최고급 국제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다"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씨는 "나는 대통령의 자식이란 이유로 호의호식하고 있지 않으며 오히려 피해를 보는 게 더 많다"면서 "한국당과 언론은 끊임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통을 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해 나와 가족의 사생활이 얼마나 더 소모돼야 하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곽 의원의 행위는 스토킹에 가깝다"고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아들, 딸의 신상털기가 공익을 위한 일인지 의문"이라며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일을 해야 하는데 아이의 학교가 어디 있는 지 남편이 어디서 일하는지 뒤지고 있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스토킹을 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의 주장은 "'카더라', '아니면 말고' 식의 증거도 없는 이야기들"이라고도 반박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문씨는 최근 변호사를 선임했으며 곽 의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문씨는 앞으로 인터넷상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인터넷 상에 '아니면 말고' 식의 자극적인 가짜뉴스와 악성 댓글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수많은 피해자들이 고통을 호소하지만 언론은 순기능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이제는 참지 않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21일 곽 의원은 국회에서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의 아들이 태국 방콕에서 1년에 학비가 대략 4000만원이 드는 최고급 국제학교에 다닌다는 사실을 이번에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지난해 1월에도 "항간에는 문다혜씨의 남편 서모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됐는데 이 중 30억원이 횡령 등 부당 집행됐다는 등의 의혹과 추측들이 난무하고 있다"는 등의 언급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문씨는 당시 "태국에 갔다는 것 외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한편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청와대와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의 진실규명을 위한 조치를 환영하고, 무엇이 허위 내용인지 가리는 진상규명에 협조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곽 의원은 "문다혜씨는 오늘 언론 인터뷰를 통해 '태국에 간 것 외 나머지는 허위라는 식'으로 얘기했는데, 무엇이 허위라는 것인지 전혀 밝히지 않았다"며 "구체적으로 허위가 무엇인지 밝혀주기 바란다"고 작성했다.

이어 "문다혜씨가 저를 고발하겠다고 했는데 사실관계를 밝힐 수 있다면 환영한다"며 "고발이 말로 그칠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 앞에 왜 대통령 딸이 태국으로 이주했는지, 해외 경호비용은 얼마인지, 또 대통령 사위는 태국에서 직장을 가졌는지, 직장이 없다면 도대체 어떤 식으로 연간 1억 정도 되는 해외체류비용을 쓸 수 있는지도 밝혀주기 바란다"고 적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