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강욱, 참고인 아닌 피의자" VS 靑 "언제부터인지 밝혀라"

 
 
기사공유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사진=뉴스1

청와대가 23일 검찰을 향해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이 언제부터 피의자로 전환됐는지 그 시점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어제 최 비서관이 검찰에 자신이 피의자로 전환된 시점이 언제인지 밝혀달라고 요구했지만 아직도 밝히고 있지 않다. 다시 한번 묻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22일) 한 부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최 비서관의 입장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 증명서 발급 사건과 관련해 최 비서관이 피의자로 전환된 시기를 알려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23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접 지시로 최 비서관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전날까지 최 비서관의 입장은 자신은 참고인 신분이라는 것이었다.

메시지에서 최 비서관은 "피의자로 전환됐다는 통보를 받은 바 없다. 피의자 전환 통보는 물론 피의자 신분 출석 요구도 받은 적이 없다"며 "앞서 검찰이 보낸 등기 송달은 '형제 ○○ 번호'가 붙은 피의자 신분 출석 요구서가 아니라 (참고인) 출석을 요구하는 서류였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도 동일한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공지한 대로 최 비서관은 소위 '형제 문서'라고 하는 피의자 신분의 출석요구서를 받지 않았다"며 기자들이 재차 '아직 검찰로부터 공소장을 못 받았다는 뜻이냐'고 묻자 "그렇다. 그 이상의 것을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어제는 최 비서관의 입장이었고 오늘은 청와대의 입장으로 검찰에 재차 피의자 전환 시기를 요구하는 건 어떤 의미냐'는 데에는 "엄연히 (최 비서관이 검찰에) 문제제기를 할 수 있는 사안으로 판단됐고 그래서 (최 비서관이 청와대 소속인 만큼 이 부분을) 명확히 하고자 청와대 입장으로 밝혔다"고 했다.

관계자는 다만 최 비서관의 향후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