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또 우한폐렴 확진자 발생… 이번엔 '한국인 남성'

 
 
기사공유
중국발 우한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첫 우한폐렴 확진자는 35세 중국인 여성이었다.

24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이번 확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경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됐다.

질본은 능동감시를 실시했으며 23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인했다.

질본은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해 주었으며,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의 지시에 잘 협조해주었다”고 밝혔다.

질본은 이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조사결과가 나오는 데로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내 첫번째 우한폐렴 확진자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다.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된 뒤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다.

신종 폐렴을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SARS·중증호흡기증후군)와 비슷한 종류로 추정된다. 명칭은 태양의 코로나 현상처럼 빛이 바깥으로 퍼진 듯 해 붙여졌다.

사람에게 공기를 통해 전염되며 호흡기나 소화기에 질병을 일으킨다. 아직 특별한 백신이나 치료법이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손을 씻고, 기침과 재채기를 할 땐 입·코를 막아야 한다고 권고한다. 또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이는 사람 및 동물과 접촉을 피해야 한다.

한편 23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고 발표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