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초봄처럼 포근한 설날… 일부지역 비소식

 
 
기사공유
서울 종로구 창경궁 금천길에서 나들이 나온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나흘간의 설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오르면서 한층 더 포근하겠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중부 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겠고, 남부 지방은 온종일 구름이 많거나 흐린 곳이 있겠다. 제주도는 흐려져 밤부터 26일까지 5~20㎜의 비가 내리겠으며, 경북 동해안은 새벽까지 비가 온 뒤 갤 예정이다.

25일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1도 ▲춘천 -2도 ▲강릉 3도 ▲대전 3도 ▲대구 4도 ▲부산 9도 ▲전주 3도 ▲광주 4도 ▲제주 11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6도 ▲춘천 8도 ▲강릉 10도 ▲대전 12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대구 11도 ▲부산 12도 ▲제주 14도 등으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미세먼지는 오전에는 서울, 경기, 충청, 전라가 '나쁨' 수준을 보이겠지만, 오후에는 전국이 '보통' 수준으로 나아지겠다. 현재 동해상에는 풍랑 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내일도 물결이 최고 3~4m까지 높게 일겠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