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문주란, 젊은 시절 보니… 이효리 닮은꼴?

 
 
기사공유

가수 문주란이 '슈가맨3'에 출연했다. /사진=JTBC '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가수 문주란이 후배 가수 이효리와 닮은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는 문주란이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1949년생인 문주란은 올해 나이 72세다. 그는 1966년 16살의 어린 나이에 데뷔해 히트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하네' 등 1800여곡을 발매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헤이즈는 문주란에게 "선배님의 과거와 이효리 선배님이 닮았다는 얘기가 있다"고 얘기했다. 이어 문주란의 젊은 시절 사진이 공개됐고 MC 유재석은 "정말 느낌이 있다. 비슷하다"고 말했다.

문주란은 이 자리에서 과거 어린 나이에 활동하며 어려움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과거 중환자실 입원 당시를 회상하며 "기자 한분이 카메라를 감추고 의사복을 입고 들어왔다. 제가 누워 있는 모습을 찍고 나가다 카메라를 뺏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린 나이에 감당이 안돼 정신적인 상처를 받았다. 박춘석 선생님께 가서 '노래를 부르고 싶지 않다. 이민이라도 가고 싶다'고 하소연했었다"고 털어놨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