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한 폐렴' 확산에 자국민 긴급 철수

 
 
기사공유
미국 정부가 중국 우한에 거주하는 자국민을 전세 여객기편으로 긴급 철수시킬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 25일 보도했다./사진=뉴시스

미국 정부가 중국 우한에 거주하는 자국민을 전세 여객기편으로 긴급 철수시킬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 25일 보도했다.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비한 조치다.

이날(25일) 월스트리트저널은 관련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며칠간 중국 각지와 외국으로 '우한 폐렴'이 확산하고 미국에서도 2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26일 전세기를 이용, 현지 자국민을 긴급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전했다.

우한 일대에는 미국인 1000명 정도가 머물고 있는데 미국 영사관은 전세기에 태울 사람들에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230명 정원의 보잉 767 전세기에는 미국 공관원과 미국적자, 그 가족을 태울 예정이며 비용 경우 자기부담이라고 한다.

보잉 전세기에는 미국 의료진이 탑승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까지 조치를 취해 확산을 막을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우한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 말고도 여유가 생기면 타국 외교관 등 비미국인도 전세기 탑승을 허용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우한 주재 영사관을 잠정 폐쇄한다.

전세기는 미국 어느 곳으로 날아갈지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뒤를 이어 다른 나라 정부도 중국 당국과 철수 항공편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7.74하락 12.611:07 02/20
  • 코스닥 : 680.66하락 4.1211:07 02/20
  • 원달러 : 1195.90상승 6.611:07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1:07 02/20
  • 금 : 56.39상승 1.2811:07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