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세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명지병원서 격리 치료

 
 
기사공유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감염 예방 강화를 위해 의료원 내외부에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세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 환자는 경기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0일 귀국한 중국 우한 거주하던 한국 국적의 54세 남성에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이 남성은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났다. 첫번째 환자인 중국 국적의 여성(35)은 인천의료원에, 두번째 환자인 한국 국적 남성(55)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각각 치료 중이다.

이밖에 확진자를 제외한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중 47명은 음성으로 격리해제 됐으며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