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한폐렴' 심층역학조사상황실 운영

 
 
기사공유
사진은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격리돼 치료중인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음압경리병상실. / 사진=뉴스1
경기도는 도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심층역학조사와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54세 한국인 남성)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외부 활동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해당 환자는 귀국에서 격리까지 5일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0일 일시 귀국했으며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는데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했으며 25일 간헐적으로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신고번호인 1339를 통해 신고했다.

보건소에서는 25일 곧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고양시 덕진구 명지병원으로 격리 후 검사를 실시해 26일 오전 확진자로 확인됐다. 질본은 현재 이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경기도와 보건당국은 이 기간을 중심으로 세 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파악해 능동감시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보건당국과 함께 도내에 심층 역학조사 상황실을 설치해 세 번째 환자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도는 26일 우한 폐렴 관련, 원활한 역학조사를 위해 경찰청 등 관계 부서에는 인력 파견 협조를 요청했으며 설 연휴가 끝난 직후 '메르스 사태'를 경험한 감염내과 의료진, 예방의학의, 역학조사관, 격리병상 운영 병원, 감염병 관리지원단, 보건소 관계자 등과 지역사회 대응회의 개최 등 대책을 내놨다.

경기도 관계자는 "회의 참석 대상자들 여건을 봐서 28일이나 29일 개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자 폭증에 대비해 격리병실 등 관련 시설을 추가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나섰다.

앞서 경기도는 이재명 도지사 주재로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응 비상대책회의를 열었으며, 24일에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긴급회의 개최하고 도의료원 6개 병원에 선별진료소와 격리병실을 설치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현재(26일 오후 1시 30분 기준) 역학조사상황실 위치 등의 공개가 제한적인 상황이다. 해당기관의 원활한 대응 업무 등을 고려한 것임을 양해 바란다"라며 당부했다. 이어 도내 의료기관들에 선별진료소 운영을 거듭 요청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