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축구대표팀 '우승', “올림픽 진출에 아시아 챔피언까지 두 마리 토끼 잡았다”

 
 
기사공유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정태욱이 26일 오후(현지시각)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 연장 후반 7분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이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누르고 U-23 아시아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로써 축구대표팀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한 데 이어 사상 첫 U-23 아시아 챔피언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 남자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현지시각)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을 겸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사우디를 1-0으로 꺾고 대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날 경기에서 U-23 대표팀은 전·후반 내내 주도권을 잡았으나 결정력 부재로 좀처럼 골을 넣지 못했다. 대표팀은 후반 35분을 넘어서면서 사우디의 역공에 고전하기도 했다. 정규 시간에 승부를 가르지 못한 대표팀은 연장 후반 7분 정태욱이 프리킥을 헤더로 연결, 천금 같은 결승골을 넣었다.

‘아시아 축구의 맹주’로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연령별 AFC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 우승을 차지했던 대한민국은 우승 경험이 없었던 U-23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앞서 U-23 대표팀은 지난 22일 호주와의 4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를 거두며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