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2위→아시아 최정상'… 한국축구, 아우들 행보 심상찮다

 
 
기사공유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6일(한국시간) 태국 라차망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결승전 사우다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연장 후반 8분 수비수 정태욱의 골이 터지자 다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우들이 다시 한 번 일을 냈다.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이 올림픽을 앞두고 값진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태국 라차망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는 오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예선을 겸해 치러졌다. 상위 3위 국가까지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거머쥔다. 당초 호주와의 4강전에서 승리하며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 U-23 대표팀은 내친김에 결승에서도 난적 사우디를 누르고 사상 첫 우승의 기쁨을 안게 됐다.

한국의 젊은 태극전사들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상승세를 유지하게 됐다.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앞서 지난해 치러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강인(발렌시아)을 필두로 오세훈(아산무궁화), 이지솔(대전), 이광연(강원) 등의 선수들은 아르헨티나, 일본, 에콰도르 등 강적들을 연이어 대파하며 대회에 파란을 몰고왔다.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1-3) 아쉽게 패했으나 성인이 채 되지 않은 어린 선수들의 활약은 한국 축구의 미래를 밝히는 신호탄과 다름 없었다.

여기에 2020년의 문을 여는 AFC U-23 챔피언십에서도 선수들이 우승을 거머쥐며 한국 축구는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게 됐다. 두 대회에 연속 출전한 오세훈을 필두로 이동준(부산),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송범근(전북), 원두재(울산) 등의 선수들은 특유의 조직력과 한 발 더 뛰는 투혼의 축구로 다가오는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만들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