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에 로켓 공격… 최소 1명 부상

 
 
기사공유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이 26일(현지시간) 로켓탄의 공격을 받아 시설 일부가 파괴됐다고 CNN,AFP 통신이 보도했다./사진=뉴스1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 있는 미국 대사관이 26일(현지시간) 5발의 로켓포 공격을 받았으며 이 중 3발은 대사관을 직격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공격을 목격한 한 미 대사관 관계자에 따르면 직격한 3발 중 1발은 저녁식사 시간 무렵 대사관 구내식당에 떨어졌으며 또 최소한 1발은 부대사의 거주지 부근에 낙하했다. 이라크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AFP에 "로켓포 공격으로 최소한 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정부 청사나 외국 공관이 모여 있는 그린존은 최근 몇 달 간 로켓 공격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 3일 미국이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표적 사살한 뒤 공격이 더 잦아졌다.

미국은 그린존 공격의 배후로 이란이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를 지목하고 있다. 그러나 이란은 미국이 군사공격을 위한 명분 쌓기용이라며 강력 부인해 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5:3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5:3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5:33 02/28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15:33 02/28
  • 금 : 50.62하락 1.6615:3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