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정체 점차 풀려… 부산~서울 4시간 40분

 
 
기사공유
27일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에서 상행선 차량(왼쪽)은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하행선 차량은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서행하고 있다./사진=뉴스1
설 연휴 마지막날 27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에서 혼잡을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길 정체는 오후 3∼4시쯤 절정에 이른 뒤 점차 풀리고 있으며 오후 9∼10시쯤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4시간 40분, 목포(서서울까지) 3시간 50분, 광주 3시간 50분, 대구 3시간 50분, 대전 2시간 40분, 강릉 3시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총 356만대로 예상했다. 전날인 26일에 비해 원활하며 평소 일요일 수준 정체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24∼26일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됐지만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된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