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우한 폐렴' 금융시장까지 번질까… 오늘 긴급 장관회의

 
 
기사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금융시장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에 긴장하고 있다.

정부는 28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전세계적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는 우한폐렴이 한국 경제 및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전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이미 확보된 예산을 방역·검역·치료 등에 먼저 투입하고 예산이 부족할 경우에는 예비비를 편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충분하고 신속한 예산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 판단에 따르면 우한 폐렴 사태가 국내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가시화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홍 부총리는 "국내 확산 상황에 따라 국내 경제에도 부정적 파급효과를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반면 금융시장은 이미 우한 폐렴 사태를 예민하게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홍 부총리는 "시장불안이 확대되면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도 금융시장 점검에 나선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우한 폐렴의 전개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며 "경계감을 가지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국내 확산 정도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시장안정 조치, 피해분야에 대한 지원 등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23:59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23:59 02/25
  • 원달러 : 1210.30하락 9.923:59 02/25
  • 두바이유 : 56.30하락 2.223:59 02/25
  • 금 : 54.48하락 0.1623:59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