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 비대위원장 맡겠다"… 손학규 "글쎄"

 
 
기사공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현안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승민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을 만나 당을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손 대표와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에게 "어려움에 처해 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활로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며 "내일 의원단과 모임이 있어 (손 대표에게) 그 전까지 고민해보고 답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무엇에 대한 답인지 묻자 "손 대표에게 물어보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후 손 대표는 기자들에게 "그동안 당이 겪은 어려움과 제가 겪은 어려움, 지금 탈당해 나간 사람들이 어떻게 했는지 등 당 사정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안 전 의원 측근을 자임하는 분들의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고 했더니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 그 대안으로 비대위를 구성하자고 했다"며 "구성을 누구에게 맡기냐, 비대위원장을 누가 하냐고 했더니 자기에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대위 구성과 전당원 투표를 지난 대선 전에 당에서 한 게 있던 모양이다. 저는 알지 못하는데 그런 것도 할 수 있고 재신임 여부도 물을 수 있고"라며 "구체적인 것을 생각해보고 지금 당장은 말고 내일 (안 전 의원이) 의원들과 모임이 있다며 그 때까지 답을 달라고 한 것이 마지막 이야기였다"고 했다.

이를 수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해야죠"라며 "안 전 의원 이야기는 유승민계에서 이야기하는 것과 다를 게 거의 없던 것 같다. 왜 지도 체제를 개편해야 하는지 이야기도 없고 어떻게 해야한다는 이야기도 없고 왜 자기가 해야 하는지 이야기도 없으니 검토해봐야 한다"고 토로했다.

(손 대표가) 2선으로 물러나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니냐고 묻자 "글쎄요"라고 답했다. 이날 안 전 의원은 기자들이 보수통합에 대한 입장을 묻자 "질문이 100번 정도 된 것 같다. 녹음기를 들고 올 걸 그랬다"며 "같은 이야기를 이제 더 이상 할 생각 없다"고 말했다.

이번 만남은 안 전 의원이 앞서 손 대표에게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안 전 의원은 오는 28일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계 및 호남계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4.62하락 5.7210:40 02/20
  • 코스닥 : 683.00하락 1.7810:40 02/20
  • 원달러 : 1195.20상승 5.910:4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0:40 02/20
  • 금 : 56.39상승 1.2810:4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