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결혼계획+스캔들 언급 "인생 끝나는 줄 알았다"

 
 
기사공유
양준혁. /사진=뉴시스

양준혁이 지난해 논란이 된 사생활 스캔들을 언급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승진, 김범룡, 양준혁, 김완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준혁은 지난해 논란이 된 사생활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안 좋은 식으로 SNS에 올려서 난리가 났다"며 "나는 내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정식으로 교제한 것은 사실인데, 좋은 뜻으로 만나다가, 조금 이런 상황에 (그 분이) 극단적으로 올렸다. 제가 명예훼손으로 소송했다. 지금 소송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양준혁은 힘든 가정환경 탓에 부모님이 야구를 포기하기를 원했지만, 어머니를 설득한 일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찢어지게 가난해서, 집안을 일으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당시에는 프로 야구가 없었던 시절"이라고 밝혔다.

그는 프로야구에 진출한 뒤 연봉에 대해 "계약금 1억을 받았다"며 "1993년도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수미는 "아파트 2채 살 때이다"며 깜짝 놀랐다.

양준혁은 은퇴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게임도 잘 못 나가서 마음의 준비도 하고 있었는데, 구단에서 불렀다"며 "구단에서 부르면 트레이드 아니면 퇴단 느낌이다"고 미소지었다. 또한 양준혁은 "10초 만에 대답했다. '알겠습니다. 은퇴하겠습니다'라고 했다"며 "3년 전부터 '팀에서 필요 없는 준비가 되면 은퇴하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당시 생각을 전했다.

양준혁은 여자친구도 공개했다. 김수미의 돌직구 질문에 "있습니다"라고 답변했다. 또 김수미의 "올 연말에 결혼해"라는 질문에 양준혁은 "올해는 어떻게든 최선을 다해보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54.89하락 21.8823:59 02/27
  • 코스닥 : 638.17하락 16.4623:59 02/27
  • 원달러 : 1217.20상승 0.323:59 02/27
  • 두바이유 : 52.18하락 1.2523:59 02/27
  • 금 : 50.62하락 1.6623:59 02/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