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미투논란, 가장 큰 피해자는 김제동?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앞두고 영입 인재 2호로 발탁한 원종건씨가 최근 불거진 미투 의혹 관련,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2호 영입인재 원종건씨가 '미투'(Me Too)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와 관련 최대 피해자가 방송인 김제동씨라는 주장이 이목을 끌고 있다.

원씨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반납하겠다. 당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라면서도 "허물도 많고 실수도 많았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폭로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지난 27일 자신을 원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 내용을 부정한 것이다. 해당 누리꾼은 "원씨는 지속적인 데이트 폭력으로 저를 성 노리개 취급해 왔다"면서 "불법 동영상 촬영과 여성 비하적 표현을 입에 달고 다니는 사람이다.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원종건 '미투논란'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방송인 김제동이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원씨가 지난 2005년 MBC의 예능프로그램 '느낌표 - 눈을 떠요'에 출연했을 당시 보도를 인용해 "느낌표의 진행자였던 김제동씨가 원종건씨의 향후 학비를 모두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뒤통수를 맞은 기분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유니세프에 빈곤아동을 후원했는데 해적이 된 격 아닌가"라고 비유했고 다른 누리꾼은 "김제동씨를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 사연은 너무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편 '느낌표 - 눈을 떠요'는 시각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각막 이식 수술을 지원하는 공익 목적의 MBC 예능 프로그램이다. 원씨는 세살에 아버지를 여의고 시각 장애인인 어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던 2005년 초등학교 6학년 때 어머니와 함께 '느낌표 - 눈을 떠요'에 출연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