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집들이 물량 4만가구… 12년만에 최다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이 최근 12년 중 가장 많을 전망이다.

28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는 총 4만1104가구가 입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만3929가구가 입주한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총 46개 단지가 입주하며 전년(63개 단지)대비 단지수는 적지만 단지 평균 규모는 894가구로 최근 5년 평균치(546가구)를 크게 넘어선다. 강동, 양천, 은평 등 총 가구수가 2000가구 이상인 메머드급 단지도 입주를 앞두며 올해 서울 물량은 늘었다.

올해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은 총 27만2157가구다. 이는 2018년(39만3426가구)이후 2년 연속 감소하며 전년(31만8016가구)보다 14%가량 줄어들 예정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4만3651가구(9%↓), 지방 12만8506가구(19%↓)다.

수도권은 서울이 4만1104가구(1%↑), 인천 1만4921가구(8%↑) 공급돼 입주물량이 소폭 늘어난다.

경기는 8만7626가구 입주하며 전년대비 16%가량 감소하지만 성남, 김포, 시흥, 안산 등지에서 메머드급 단지들이 입주해 눈길을 끈다.

지방은 울산 1418가구(86%↓), 제주 151가구(84%↓), 세종 4062가구(54%↓) 등이 입주해 지난해보다 19%가량 물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올해 서울 입주물량이 비교적 많다는 것은 현재 인기학군 등에 수요가 몰린 전세시장 상황을 그나마 달랠 수 있는 희소식”이라며 “특히 올해 대규모 단지 위주로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는 점에서 전세시장의 열기가 한 박자 쉬어 갈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