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 주재원 가족 전격 철수… 항공료 지원

 
 
기사공유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중국 주재원 가족을 29일 자정까지 모두 철수시키기로 결정했다./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이하 현대·기아차)가 중국 체류 중인 주재원 가족을 29일까지 모두 한국에 귀국시킨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현지 체류 중인 직원과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28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중국 주재원 가족은 29일 자정까지 한국으로 모두 철수할 예정이다. 이날 현대·기아차 경영진은 이 같은 지침을 현지 주재원에게 내렸다. 중국과 한국 외에 3국에서 머무는 인원은 한국으로 이동하되 중국을 경유하지 않도록 했다. 현대·기아차는 긴급 이동에 따른 항공·숙박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주재원들은 해당사항 없다. 가족들만 들어오라고 결정했다” 며 “학교도 방학이고 개학도 연기된 상태여서 주재원 가족의 복귀는 신속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안전과 복지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주재원들은 재택근무로 외부 접촉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중국에 현재 체류 중인 주재원은 2월3일부터 2월7일까지 주재지에서 재택 근무를 실시하며 한국을 방문 중인 주재원은 만일의 감염 가능성을 대비해 한국 내 재택 근무를 같은 기간 실시한다. 3국 방문 중인 주재원은 중국으로 돌아가 재택근무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재택 근무 기간은 추후 연장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중국지주사와 베이징현대, 쓰촨현대, 둥펑위에다기아, 중국기술연구소를 현지 합작 형태로 운영 중이다. 현대·기아차는 각 법인의 중국 출장도 제한하기로 했다. 본사에서 출장 나간 인원도 한국 복귀를 원칙으로 한다. 현대·기아차는 귀국 예정인 주재원 가족에 대해서도 상시 마스크 착용, 비행기 창가쪽 좌석 착석, 국내 이동시 택시 등 대중 노출이 적은 교통수단 활용 등을 상세 지침으로 하달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