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 '우한 폐렴' 불안감… 전국에 비상 걸렸다

 
 
기사공유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대응을 위한 선별진료소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사진=머니투데이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면서 전세계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기준 중국에서 우한 폐렴으로 사망한 사람은 106명,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515명에 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뿐 아니라 홍콩, 태국, 일본,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증시도 요동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기 때문. 특히 그간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오던 뉴욕증시 마저 지난 24일부터 3대 지수가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

우한폐렴에 대한 불안감은 국내도 다르지 않다. 특히 지난 27일 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더욱 고조됐다. 

일부 병원은 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면회를 제한했으며 마스크·손 소독제 등 위생용품은 급증한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품귀현상이 빚어졌다.

또 청와대는 지난 14~23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3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전수조사에 들어갔으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한폐렴과 관련해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할 것을 약속했다.

◆코스피, 신종코로나 공포에 3%대 급락

코스피지수가 기관 매수세에 전 거래일 대비 69.41포인트(3.09%) 떨어진 2,176.72로 장을 마감한 28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68.7원)보다 8.0원 오른 1176.7원에 마감했다. /사진=뉴시스

◆마스크 구매 위해 약국에 줄 선 관광객들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으로 국내 확진 환자가 4명으로 나타난 가운데 28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약국 앞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메르스의 악몽' 병원 면회제한 조치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으로 국내 확진 환자가 4명으로 나타난 가운데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입구에 면회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긴급 관계장관회의… 홍남기 "방역예산 208억원 신속 집행"

홍남기 경제부총리(오른쪽),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84하락 32.6618:03 02/21
  • 코스닥 : 667.99하락 13.6718:03 02/21
  • 원달러 : 1209.20상승 10.518:03 02/21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3 02/21
  • 금 : 56.41하락 0.5118:03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