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조국♥'김성은 셋째 아들 출산… 다둥이 부모 됐다

 
 
기사공유
김성은과 정조국. /사진=김성은 SNS

배우 김성은-축구선수 정조국 부부가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

김성은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8일 "김성은이 지난 27일 오후 건강한 남아를 출산,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게 되었다"며 출산 소식을 밝혔다.

소속사는 또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가족들과 함께 기쁜 마음으로 안정과 회복을 취하고 있다"며 "김성은 배우에게 축하와 사랑을 보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김성은도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1.27. 요미 드디어 만났어요"라는 글과 함께 셋째 발도장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김성은은 1998년 화장품 CF 모델로 데뷔해 2009년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했다.

2010년과 2017년에 각각 아들과 딸을 출산했으며, 3년 만에 셋째 아들을 얻으며 다둥이 가족이 됐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