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0% “채용 공정성 강화 필요”… 대안은 AI

 
 
기사공유
/자료=사람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채용 시 공정성 강화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며 AI의 도입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22명을 대상으로 ‘채용 공정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60.8%는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공정한 채용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는 ‘명확한 평가 기준 확립’(60.7%,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공정한 채용 솔루션 서비스 도입’(31.1%), ‘AI평가 등 객관적 평가 시스템 마련’(25.2%), ‘부모 이력 등 불필요한 개인정보 미수집’(18.5%), ‘공개 채용으로만 채용 진행’(14.8%), ‘전형별 평가 기준 공개’(11.9%) 등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특히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 (54.5%)은 AI(인공지능) 기술을 채용에 접목시키는 것이 불공정한 평가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실제 공정한 채용을 위해 인공지능 채용 평가 시스템을 도입할 의향이 있다는 기업이 44.6%나 됐다.

AI가 채용 공정성 강화에 도움이 되는 이유로는 ‘사람의 주관적인 편견을 배제할 수 있기 때문’(76.9%,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명확한 평가 기준이 확립될 것 같아서’(35.5%), ‘투명한 채용 평가 프로세스를 구축할 수 있어서’(33.1%), ‘채용 청탁 등의 부정을 방지할 수 있어서’(18.2%) 등을 이유로 들었다.

기업들은 자사의 채용 공정성을 100점 만점 기준으로 환산했을 때 평균 77점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기업 절반 가량(48.6%)은 서류전형 진행 시 불공정한 요소가 있다고 답했다. 불공정한 서류 평가 항목으로는 ‘나이’(46.3%, 복수응답), ‘학력’(37%), ‘성별’(33.3%), ‘출신학교’(27.8%), ‘가족 이력’(8.3%), ‘종교’(7.4%) 등이 있었다.

또 면접 진행 시에도 불공정한 질문 항목이 있는 것(44.1%)으로 조사됐다. 불공정하지만 묻는 면접 질문으로는 ‘결혼, 연애, 출산’(4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으며, ‘나이’(37.8%), ‘부모님 등 가족 관련’(20.4%), ‘회사 지인 여부’(14.3%), ‘종교, 정치성향 등 가치관’(11.2%) 등을 꼽았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