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우한폐렴 60대 의심환자 '음성' 판정

 
 
기사공유
강원 동해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이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강원 동해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이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에 따라 강원도는 29일 강릉의료원에 입원 치료 중이던 우한폐렴 의심환자 A씨(65·여)가 음성으로 밝혀져 이날 중 격리 해제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동해시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동해시 모 병원에 내원한 A씨(65·여)는 발열 등 감기증상을 보였다.

병원 측은 A씨가 중국 대림지역에 여행을 다녀온 뒤 지난 14일 귀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격리 조치 후 국가지정 격리병원인 강릉의료원으로 이송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