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불러주세요

 
 
기사공유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명칭이 '우한폐렴'으로 통용됐지만 다시 '신종 코로나'로 굳어지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명칭이 '우한폐렴'으로 통용됐지만 다시 '신종 코로나'로 굳어지고 있다. 이는 병명에 특정 지역명을 사용하지 말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때문.

청와대도 지난 28일 이 권고를 받아들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란 용어를 써달라고 국내 언론에 요청했다.

앞서 WHO는 지난 2015년 표준 지침을 통해 ▲지리적 위치 ▲사람 이름 ▲동물·식품 종류 ▲문화 ▲주민·국민 ▲산업 ▲직업군이 포함된 병명을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더불어 '알려지지 않은'이나 '치명적인'처럼 불필요한 공포를 유발하는 수식어도 가급적 노출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이에 특정 지역명이 들어간 '우한폐렴'을 사용하는 것은 WHO의 권고안에 어긋난다. WHO는 이번 감염증을 잠정적으로 '노벨(novel·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