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신문 '신종코로나' 만평에… 중국, 거세게 항의

 
 
기사공유
덴마크 매체 질란츠-포스텐에 게재된 만평. 중국 오성홍기의 별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자로 변형했다./사진=로이터(뉴스1)

덴마크의 한 신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와 관련해 중국 오성홍기를 변형한 만평을 싣자 중국이 강력히 항의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일간 질란츠-포스텐은 전날 중국 국기 왼쪽 상단의 별 5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자 모양으로 바꿔 그린 만평을 실었다.

이에 덴마크 코펜하겐 주재 중국 대사관은 자체 웹사이트에 성명을 내고 해당 신문과 만평 작가 닐스 보 보예센에게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이 성명에서 중국 대사관 측은 "(만평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며 중국 인민들의 감정을 상하게 한다"면서 "이는 언론 자유의 윤리적인 한계선을 넘은 행위이며 인간의 양심을 불쾌하게 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해당 신문의 야콥 니브로에 질란츠-포스텐 편집장은 덴마크 리쩌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에 사과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중국의) 품위를 떨어뜨리거나 (중국을) 조롱할 의도가 없었으며 이 만평에 그런 뜻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폴리티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또한 자국 매체를 두둔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덴마크는 언론의 자유뿐 아니라 풍자의 자유에도 강한 전통을 지니고 있으며 이는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는 잘 알려진 덴마크의 입장이며, 그 외에 이 문제와 관련해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손희연 son90@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