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위원장 "카드사 고비용 마케팅 관행 고쳐야"

 
 
기사공유
은성수 위원장이 29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융위-여신업계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여신전문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수익은 저성장세인데도 불구하고 마케팅비용은 해마다 10% 넘게 증가하는 카드사의 고비용 마케팅 관행은 업계와 당국이 줄탁동시의 노력을 통해 고쳐나가야 한다"고 일침했다.

29일 오후 은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여전업계 CEO 간담회'를 개최하고 "저성장시대, 낮은 수익구조, 경쟁심화 등 불리해진 경영여건 속에서 현재와 같은 고비용 영업구조가 지속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수익원 다변화도 당부했다. 그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본인신용정보 관리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빅데이터 분석·가공·판매·컨설팅 등의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준비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데이터 3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정부도 하위법령 개정 등 후속조치를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부동산리스와 신기술금융업 규제를 합리화하고 렌털업 등 부수업무 확대를 통해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핀테크 확산과 업권 간 경쟁심화 등 급변하는 시장 환경이 금융회사에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타 분야와의 융합과 경쟁을 통해 새로운 발전을 이뤄내지 못하는 금융회사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는 설명이다.

은 위원장은 "카드사 등 여전업계도 금융소비자의 눈높이에서 보다 혁신적이고 소비자 친화적인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경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기부진 장기화에 따른 연체율, 대손비용 증가 등에 대비한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강화를 주문했다.

이날 여전업계는 카드사가 보유한 차별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 데이터), 지급지시서비스업(마이 페이먼트) 등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의 개정 등을 요청했다.

특히 카드사는 혁신금융서비스, 해외진출 등 신사업 추진을 위한 레버리지 배율 완화를 건의했다. 카드사는 총자산이 자기자본의 6배를 넘지 못한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카드론 확대로 가계부채가 늘어날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해왔다.

캐피털사는 자동차금융에 치우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 부동산리스 진입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부동산리스업은 자동차를 제외한 기계·설비 리스 잔액이 총자산의 30% 이상인 캐피털사만 할 수 있어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카드사 8개, 비카드사 7개 등 15개 여신전문금융회사와 금융감독원 부원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2019년 9월 말 기준 8개 전업 카드사, 25개 리스사, 23개 할부금융사, 56개 신기술금융회사 등 총 112개 회사 자산규모는 282조원에 달한다. 카드사(8개사)의 자산규모는 126조9000억원, 비카드 여전사(104개)는 155조1000억원이다.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2.16하락 8.1810:37 02/20
  • 코스닥 : 681.98하락 2.810:37 02/20
  • 원달러 : 1195.20상승 5.910:37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0:37 02/20
  • 금 : 56.39상승 1.2810:37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