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 교민 아산·진천 격리수용 결정(상보)

 
 
기사공유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내일(30일)부터 국내로 입국하는 교민들을 격리거주할 임시생활시설이 아산과 진천 소재로 결정됐다. /사진=뉴시스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내일(30일)부터 국내로 입국하는 교민들을 격리거주할 임시생활시설이 아산과 진천 소재로 결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9일 관계부처 합동 3차 회의를 개최한 뒤 이같이 밝혔다.

임시생활시설은 충청남도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과 충청북도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개소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번 시설 선정은 각 시설의 수용능력과 인근지역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임시생활시설은 당초 대형시설 1곳으로 정할 계획이었으나 귀국 희망자 수가 최초 150명에서 700여명으로 증가한 점을 고려해 2곳으로 분리했다. 더불어 감염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별도 화장실을 포함한 1인 1실이 가능한 시설을 선정했다.

귀국 후 공항에서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교민들은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된다.

아울러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1일 2회 발열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그 결과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는다.

14일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교민은 보건교육을 받은 뒤 귀가할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