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전세기, 인천공항 출국→김포공항 입국한다

 
 
기사공유
정부는 오는 30~31일 양일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수송한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오는 30~31일 양일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수송한다.

29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 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오는 30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시로 향하는 첫 전세기를 띄운다. 이후 같은 날 정오 두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향한다.

두 대의 전세기는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구체적인 시간은 중국 측과 협의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날인 오는 31일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세번째 전세기를 타고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이날 운영하는 전세기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한다.

전세기를 통해 입국할 교민들은 층이 구분된 기내에서 대각선으로 배치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전세기는 최신기종이어서 공기순환장치로 필터링이 돼 실제로 기내에서 기침 등을 통해 세균이 배출된다 하더라도 옮길 가능성은 아주 낮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옆자리와 앞뒤 좌석을 비우고 대각선으로 앉히고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1,2층으로 구분해 교차감염이 되지 않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같은 날 국내로 입국하는 교민들이 격리거주할 임시생활시설을 아산과 진천 소재로 결정했다.

임시생활시설은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개소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번 시설 선정은 각 시설의 수용능력과 인근지역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