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 임상시험까진 1년"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호복을 입은 군의관과 간호장교가 업무를 보고 있다./사진=이기범 머니투데이 기자
홍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할 백신이 최초로 개발됐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임상시험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하려면 1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이지만 사안이 심각한 만큼 연구팀은 개발에 총력을 기하겠다는 전략이다.

SCMP에 따르면 전염병 권위자인 위안궈융 교수가 이끄는 홍콩대 연구팀은 홍콩의 첫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에게서 바이러스를 추출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제조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이전에 연구했던 인플루엔자 백신을 바탕으로 이번 백신을 개발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표면 항원 일부로 인플루엔자 백신을 변형시켰다고 설명했다.

위안궈융 교수는 “이미 백신을 생산했지만 동물시험을 하기까진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절차까지 마무리하려면 적어도 1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신종코로나 백신 개발은 홍콩뿐만 아니라 중국·미국·호주 등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앞서 중국질병통제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종균을 성공적으로 분리추출해 백신을 개발하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호주 피터 도허티 연구소가 이날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재현에 성공하면서 바이러스 백신 개발을 앞당기고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3.61상승 24.5718:03 02/25
  • 코스닥 : 656.95상승 17.6618:03 02/25
  • 원달러 : 보합 018:03 02/25
  • 두바이유 : 보합 018:03 02/25
  • 금 : 0.00보합 018:03 02/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