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전세기' 교민들, 입국심사는 어디서?

 
 
기사공유
정부가 오는 30~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수송하는 가운데 이들의 입국 절차에 시선이 쏠린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오는 30~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수송하는 가운데 이들의 입국 절차에 시선이 쏠린다.

29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내일(30일)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시로 향하는 첫 전세기를 띄운다. 이후 같은 날 정오 두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향한다.

두 대의 전세기는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구체적인 시간은 중국 측과 협의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31일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세번째 전세기를 타고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이날 운영하는 전세기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한다.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교민들에 대한 입국심사는 기내에서 진행된다. 이후 심사가 끝난 뒤 교민들은 준비된 버스를 타고 정부가 지정한 격리수용 시설에 들어간다.

정부가 오는 30~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로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을 수송하는 가운데 이들의 입국 절차에 시선이 쏠린다. /사진=뉴시스

앞서 정부는 이날 교민들이 격리거주할 임시생활시설을 아산과 진천 소재로 결정했다.

임시생활시설은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개소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번 시설 선정은 각 시설의 수용능력과 인근지역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임시생활시설은 당초 대형시설 1곳으로 정할 계획이었으나 귀국 희망자 수가 최초 150명에서 700여명으로 증가한 점을 고려해 2곳으로 분리했다. 더불어 감염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별도 화장실을 포함한 1인 1실이 가능한 시설을 선정했다.

귀국 후 공항에서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교민들은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된다.

아울러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1일 2회 발열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그 결과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돼 진료를 받는다. 14일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교민은 보건교육을 받은 뒤 귀가할 수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5.73하락 4.6110:39 02/20
  • 코스닥 : 682.97하락 1.8110:39 02/20
  • 원달러 : 1195.20상승 5.910:39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0:39 02/20
  • 금 : 56.39상승 1.2810:39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