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금융회사 신뢰도 뚝… DLF·라임사태에 뿔난 소비자

 
 
기사공유
지난 16일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열린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DLF피해자대책위원회 및 금융정의연대 관계자들이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의 중징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국민 10명 중 6명은 '금융회사가 소비자 보호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 등이 연이어 발생해 금융회사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것이다. 
 
지난 30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금융소비자 보호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2.1%가 '금융회사가 소비자 보호에 노력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노력한다'는 응답은 37.9%에 불과했다.

금융위는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69세 국민 1045명을 대상으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8년 11월에 이어 두 번째 실시된 것으로 소비자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은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30.5%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불만족·불합리한 처우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들은 불편 및 불만 요소로 ▲이해하기 힘든 약관·상품설명서(88.7%) ▲과도한 서류 요청(85.3%) ▲과도한 대기시간(65.7%) ▲상품구매 시 불충분한 설명(77.5%) 등을 꼽았다.

특히 응답자들은 어려운 상품을 접하거나 대출 시 불합리함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최근 5년 내에 구조가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상품을 이용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34.8%) 중 절반에 가까운 43.1%는 '판매직원이 설명은 대충 하면서 서류에 필요한 서명부터 우선 안내했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고령층 대상으로 실시한 인터뷰 조사에선 DLF 사태와 관련해 은행 측으로부터 원금손실 가능성에 대해 설명을 듣지 못하고 체크한 부분만 서명하도록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처럼 충분한 상품 설명에 대한 소비자의 갈증은 조사 결과에 그대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70.5%나 '적합한 금융상품을 선택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알기 쉬운 약관·상품설명서'를 꼽았다.

금융회사의 윤리의식이 충분한지 묻는 항목에는 '충분치 않다'는 답변이 73.9%에 달했다. 2018년보다 5.5%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DLF, 라임펀드 사태 등의 여파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응답자들은 금융당국의 역할을 주문했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의 45.4%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누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지' 묻는 항목에 금융당국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국민 다수가 소비자 보호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약관·상품설명서 개선을 통해 상품정보를 정확하게 제시하고 광고 개선, 제재·분쟁조정 등 적극적 사후구제 등을 통한 금융에 대한 신뢰 형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진은혜 verdad8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