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상가 도시재생에 초점… 현 세입자 재입주 '공공임대상가' 건설

 
 
기사공유
서울 청계천로 세운상가를 도시재생하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사업의 종합대책이 이르면 이달에 나온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도시재생 방식인 '철거 지양 보존 중시' 가치를 높이고 세입자 상인이 영업을 지속할 수 있는 공공임대상가도 만든다는 방침이다.

7일 서울시와 중구청에 따르면 이번 종합대책 가안은 세입자와 토지주, 시행사 등의 의견을 청취해 마련하고 서울시가 다시 시민단체·세입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고 확정할 계획이다.

기존 커뮤니티를 유지하며 유·무형의 자산을 고려해 개발 계획을 수립한다는 밑그림이다. 이에 따라 ▲산업생태계 보존방안(세입자 대책) ▲세운지구 재정비촉진구역 지정 해제 ▲도시재생 전환 방안 ▲촉진계획 구역해제 시 관리방안 ▲을지면옥 등 노포 관리방안 등이 담길 전망이다.

서울시와 중구청에 따르면 이번 종합대책 가안은 세입자와 토지주, 시행사 등의 의견을 청취해 마련하고 서울시가 다시 시민단체·세입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고 확정할 계획이다. /뉴스1 박세연 기자
현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내 세입자 상인들은 구역별로 임시상가를 만들어 이주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공공임대상가를 건축해 기존 상인들을 입주시킨다. 서울시와 중구청이 최근 조사한 결과 재입주를 원하는 세입자는 60% 정도로 파악됐다. 공공임대상가 부지는 기부채납을 받거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보유한 비축부지 등을 활용한다.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내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171곳 가운데 일몰제 적용을 받는 152곳은 정비구역이 해제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2014년 세운재정비촉진지구 43만8585㎡의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통과시켰다.

각 구역의 토지주들이 정비구역 일몰을 앞두고 지난해 10월과 11월 30% 이상의 동의를 얻어 정비구역 지정을 연장시켰다. 하지만 서울시는 152개의 정비구역을 해제한 뒤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라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할 전망이다. 토지주 30% 이상이 동의해도 시도지사 판단에 따라 해제할 수 있으며 을지면옥이 있는 세운 3-2구역 등은 사업시행 인가를 받아 정비사업을 진행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