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일주일 새 7500만원 떨어진 은마아파트

 
 
기사공유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발표된 12·16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강남권 아파트시장에 관망세 더 짙어졌다.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 관련 자료 제출 기준이 한층 까다로워지고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까지 예고되자 오름폭이 더 둔화된 모습이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4% 올라 상승폭 둔화가 계속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도봉, 강북, 구로, 금천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중저가 매물이 일부 거래되면서 가격이 뛰었다.

반면 강남3구는 매수세가 더 위축된 가운데 주요 재건축 아파트와 가격 오름폭이 컸던 대단지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도봉 0.19% ▲강북 0.16% ▲구로 0.16% ▲금천 0.16% ▲성북 0.14% ▲강동 0.12% ▲동대문 0.12% ▲서대문 0.12% 올랐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19단지를 비롯해 쌍문동 동익파크, 방학동 벽산1차 등이 250만~25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두산위브트레지움과 번동 주공1단지가 500만~2000만원 올랐다.

반면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만~2500만원 떨어졌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와 한보미도맨션1·2차가 500만~7500만원 하락했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5000만원 내려갔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12·16대책 이후 관망세가 짙어진 가운데 오는 21일부터 실거래법 위반 등 각종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이어진다”며 “부동산 실거래 집중조사, 거래 소명 자료 제출의 강화 등이 이어져 강남권 매수심리가 더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