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강남성심병원 "AI로 치매 진단한다"

 
 
기사공유
./사진=한림대강남성심병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이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인공지능(AI)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솔루션 도입했다.

12일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에 따르면 AI 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진단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을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진단 시 뇌 MRI 영상을 기반으로 정상군 데이터와 비교해 진단을 돕는 의료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한 환자의 뇌 MRI 영상을 분석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약 1분 정도로 짧아 MRI 영상 촬영 직후 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MRI 영상 수치를 시각적 그래프로 구현해 의료진에게 리포트 형태로 제공하여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위험성을 스크리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치매와 관련 있는 뇌 영역의 정량적 부피 및 통계 정보뿐 아니라, 혈관성 치매 진단 시 활용 가능한 백질 고강도 신호(WMH) 분석 기능도 제공한다.

이에 병원 측은 치매를 포함한 여러 가지 뇌병변 진단을 돕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영구 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진료·교육·연구 영역에서 최첨단 AI 기반 기술을 의료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해당 장비 도입으로 내원하는 뇌병변 의심환자들에게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여 보다 향상된 진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7.01하락 67.8818:03 02/28
  • 코스닥 : 610.73하락 27.4418:03 02/28
  • 원달러 : 1213.70하락 3.518:03 02/28
  • 두바이유 : 50.52하락 1.6618:03 02/28
  • 금 : 49.05하락 1.5718:03 02/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