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300억원 금융지원

 
 
기사공유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 300억원을 신규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전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의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정책금융기관은 대응방안 발표 이후 3영업일간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에 96건, 총 201억원을 지원했다.

신규대출은 10건, 18억원의 자금이 공급됐고 만기연장은 9건, 25억원이다. 보증비율·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으로 17건, 36억원이 지원됐고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도 56건, 118억원이 이뤄졌다. 총 4억원 규모, 4건의 신용장에 대해 은행이 만기를 연장해 수출금융 분야에서도 성과가 있었다.

시중은행도 코로나19로 인한 23개 피해업체에 약 106억원을 지원했다. 신규대출 12억6000만원(9건), 만기연장 8억1000만원(4건), 원금상환유예 49억3000만원(6건), 이자납입유예 등 35억5000만원(4건) 등이다.

카드사는 영세가맹점에 금리·연체료 할인 등의 혜택으로 약 289건, 25억원을 지원했다. 무이자 할부 및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도 약 47건, 1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대응방안 발표 이후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유선전화 및 점포에서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약 6000건의 문의를 접수했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레저,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 영위업종이 많았고 중국에서 물건을 수입하거나 유통하는 제조업(전자․자동차 부품), 창고업 및 운수업 종사자의 문의도 있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권의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하면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할 계획이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대국민 홍보 및 접근성 개선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며 "지속해서 금융 애로를 청취해 필요한 경우 지원 대상 및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