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서 '코로나19 의심' 4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상보)

 
 
기사공유
13일 오전 8시13분쯤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스1

경기 수원시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인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3분쯤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서 A씨(41)가 경찰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당초 A씨는 지난달 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중국 칭다오공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출동한 경찰 4명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격리 조치됐으나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소독 등 조치 후 근무지로 복귀했다.

팔달구보건소는 검체 검사를 의뢰하고 차량 등 소독에 나섰다. 검사 결과는 오후 5시쯤 나올 예정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이에 대한 세부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