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한국인은 잠재 보균자?"… 국토부, KLM항공 경고

 
 
기사공유
네덜란드 케이엘엠(KLM) 항공사의 인종차별이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로이터

국토교통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인에게 차별적 조치를 취한 네덜란드 케이엘엠(KLM) 항공사에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국토부는 지난 12일 입장문을 통해 "기내 화장실에 한국어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로 표기하는 등 차별적 조치를 취한 KLM 항공사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며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 10일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KLM 항공기 안에서 발생했다.

당시 항공기에 탄 한국승객 A씨가 항공편 화장실 문에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종이 안내문을 발견하고 문제를 제기했다. /사진=뉴시스

당시 항공기에 탄 한국승객 A씨가 항공편 화장실 문에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종이 안내문을 발견하고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사진을 찍고 승무원에게 "왜 영어 없이 한국어로만 문구가 적혀 있느냐"고 항의하자 부사무장이 사진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KLM 측은 "잠재 코로나 보균자 고객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결정된 사항"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은 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우리 국민이 외항사의 항공기 내에서 차별적 조치를 당하는 등의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공운송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단호하게 대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