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첫 사망자 발생… "중국에 가지도 않았는데"

 
 
기사공유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래픽=뉴스1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NHK 등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13일 일본 가나가와 현의 한 80대 일본인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사망 여성은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본 도쿄 택시운전사의 장모로 확인됐다. 이 택시 운전사는 "중국인으로 보이는 손님을 태운 적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자세한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가토 후생상은 "이 여성이 최근 타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다"면서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토대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사망한 여성은 지난달 22일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7일 후인 28일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당시 의료기관은 환자의 경과를 관찰하다 지난 1일 폐렴으로 진단하고 입원시켰다.

그는 지난 6일 숨이 가빠지는 등 호흡 상태가 악화했으며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12일엔 상태가 더 악화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13일 숨졌다. 여성이 사망한 후 나온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중국 우한에서 미국과 일본인이 각각 1명씩 사망한 사례가 보고 됐으나 해외에서 비중국인이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망자는 이뿐 아니라 해외에서 발생한 첫 지역감염 사례다. 앞서 필리핀에서 숨진 사람은 중국인었고, 홍콩에서 사망한 사례도 우한지역을 다녀온 중국인이었다.

그러나 일본인 사망자는 중국에 가지도 않았는데 코로나19로 숨졌다. 이에 따라 해외에서 발생한 첫 지역감염에 의한 사망 사례라고 할 수 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13일 기자회견에서 가나가와현에 거주하는 80세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달 22일 피로감을 느껴 28일 의료기관에서 진찰을 받은 후부터 관찰 대상자가 됐다. 이어 지난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가 6일 호흡 상태가 악화돼 상위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호흡 상태가 더 나빠졌고, 급기야 이날 숨졌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사망 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가나가와현의 주도는 요코하마로 '바이러스 온상'이 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해상에 정박돼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8:03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8:03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8:03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8:03 02/20
  • 금 : 56.39상승 1.2818:03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